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호주, 새끼상어 98마리 구출한 어부의 재빠른 판단

호주뉴스 0 9340 0 0

20180416005758_0.jpg

 
호주의 40대 어부가 죽은 칠성상어(sevengill shark) 뱃속에서 새끼상어 98마리를 구해 바다로 돌려보낸 사연이 화제다. 지난 16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호주판 등 외신들에 따르면 호주 빅토리아 주(州)의 어부 매튜 올로프(46)는 최근 죽은 칠성상어 사체 1구를 바다에서 발견했다.

매튜는 배 위로 끌어 올린 상어에게서 포식자로 추정되는 누군가의 공격 흔적을 총 7곳 발견했다. 그때 상어 배가 꿈틀거렸다. 오랫동안 바다를 다닌 매튜는 새끼 상어가 있다고 직감적으로 판단했다. 뭔가 하지 않으면 위험할 게 뻔했다. 이전에 상어 제왕절개를 해 본 적 없지만, 다른 어부에게서 관련 이야기를 들었던 매튜는 빠르게 어미 상어의 배를 갈랐다.

하나씩 쏟아진 새끼상어들을 세어보니 총 98마리. 매튜는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기쁨과 슬픔을 동시에 느꼈다. 새끼 상어를 돌려보낸 매튜는 죽은 어미 상어를 구워 지인 그리고 가족들과 나눠 먹은 것으로 알려졌다. 어미 상어 사체도 바다로 돌려보냈어야 했다는 네티즌들의 주장과 관련해 매튜는 “그렇게 어미를 버리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

매튜는 그러면서 활기차게 헤엄치는 새끼 상어를 보고는 “그들을 바다로 돌려보내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며 “새끼 상어도 지구의 대자연을 구성하는 요소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시드니 매쿼리대학교의 교수이자 상어 전문가인 제인 윌리엄슨은 “완전히 임신 기간을 채우지 않고 태어난 것으로 추정되는 새끼 상어들이 어미 없이 넓은 바다에서 잘 살아갈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