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호주, 빅토리아주 영어시험에 조용한 카페 뒤집어져

호주뉴스 0 2909 0 0


1.jpg


지난 31일(이하 현지시간) 호주 빅토리아주의 고교 영어 시험문제로 이런 게 나왔다. 가상의 ‘더 조용한 카페(The Calmer Cafe)’에 대한 부정적인 리뷰를 작성해 온라인에 올리라는 것이었다. 4만명이 넘는 학생들이 “영혼이 없는 프랜차이즈”라거나 “탄” 원두를 쓴다거나 서비스가 형편 없다는 식으로 작성했다. 

그런데 시험을 치른 학생들은 똑같은 이름의 카페가 멜버른에 2004년 문을 열어 영업 중이란 사실을 알게 됐다. 해서 교육당국이 너무 무책임하다는 비난을 인터넷에 쏟아냈다. 시험을 관장한 빅토리안 커리큘럼 및 사정 감독청(VCAA)은 “그 글들이 사업에 상당한 영향과 불편을 초래한 것을 이해한다”며 “이 글들이 빨리 삭제될 수 있도록 지원하라고 산하 학교에 지시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구글이나 페이스북 등에는 진짜 카페를 이용한 손님들이 올린 리뷰도 많아 옥석을 가리기 쉽지 않다. 카페 주인 타라 콘론은 갑자기 온라인에 부정적인 리뷰가 홍수처럼 쏟아져 적잖이 놀랐다고 털어놓았다. 그녀는 “우리 가게는 정말 작고 손님의 90%가 서로 이름을 알 정도로 동네 사랑방 같은 곳이다. 그러니 영혼이 없는 프랜차이즈란 지적은 얼토당토 않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비난이 쏟아지면서 손님이나 이웃들이 격려하고 응원하는 말도 많이 건넨다고 전했다. 콘론은 “시험 때문에 나라도 우리 카페를 한 번 더 쳐다볼 것 같긴 하다. 하지만 내가 정말 바라는 건 교육당국이 진짜 장사하는 곳이 있는지 없는지 확실히 알아보는 숙제를 꼼꼼히 했으면 하는 것”이라고 한방 제대로 먹였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