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호주, 미·중 싸움에 등터져... "호주 가지마라"

호주뉴스 0 10062 0 0

1.jpeg

 

호주가 코로나19(COVID-19)의 발원에 대한 국제조사를 지지한다고 밝힌 후 중국이 연일 호주를 강하게 압박하고 있다. 소고기 수입을 금지하고 보리에 높은 관세를 매긴 것에 이어, 이번엔 자국민들에게 호주 여행을 가지말라고 권고했다.

중국 문화여유부는 지난 5일(현지시간) 공고를 내고 "호주에서 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중국인과 아시아인에 대한 인종차별과 폭력 행위가 크게 증가했다"며 안전의식을 높이고 호주를 여행하지 말라고 당부했다고 CNN이 6일 보도했다.

호주는 이같은 중국의 주장이 "근거가 없다"고 즉시 반박했다. 호주 공영방송 ABC에 따르면 사이먼 버밍엄 호주 관광부 장관은 "호주는 세계에서 가장 성공한 다문화·이민자 사회"라며 "호주 내 중국 공동체는 그 성공 스토리에 중요하고 가치있는 공헌자"라고 말했다.

미국과 중국이 코로나19 확산 책임공방을 벌이는 가운데 중국이 대중 무역의존도가 높은 호주를 본보기 삼아 몰아붙이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호주에 중국은 전체 수출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중요 교역국이다. 지난 2018~2019년 호주 전체 수출에서는 26%를 차지했으며 규모로는 2350억달러(284조1150억원)였다. 블룸버그통신은 "중국 의존도가 가장 높은 선진국인 호주는 대중관계가 악화하면 잃을 것이 많다"고 전했다.

 

중국의 호주 압박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중국은 지난달 12일 호주 육가공업체 4곳의 소고기에 대해 수입금지 조치를 내렸다. 중국 정부는 △킬코이패스트롤 △JBS비프시티 △딘모어플랜트 △노던코퍼레이티브 등 4개 호주 육가공업체의 소고기 수입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4개 업체는 호주의 대중국 소고기 수출의 약 35%를 차지하는 곳이다.

이후 19일엔 호주산 보리에 대해 관세 80.5%를 부과하기로 했다. 중국 상무부는 호주산 보리가 자국의 보리 농업에 상당한 피해를 끼쳤다며 호주산 보리에 대해 반덤핑 관세 73.6%와 반보조금 관세 6.9%를 부과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두 나라의 관계는 지난 4월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코로나19의 발원과 확산 과정을 국제적으로 조사하자고 주장하면서 삐걱대기 시작됐다. 모리슨 총리는 "중요한 것은 우리가 적절하고 독립적 조사를 통해 (코로나19) 사태의 기원에 대해 투명하게 조사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청징예 호주 주재 중국대사는 "호주 정부가 코로나19 기원에 대한 조사를 밀어붙일 경우 호주산 와인과 소고기 수입을 중단할 수도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