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 멜번 브리즈번 애들레이드 퍼스 캔버라 골드코스트 케언즈 다윈 타즈매니아
홈 > 사건사고 > 사건사고
사건사고

'IS 추종' 호주 10대들, 멜버른 현충일 행사때 테러 모의

호주뉴스 0 17238 0 0

호주 대테러 경찰이 올해 100주년을 맞는 25일 '앤잭 데이'(Anzac Day·현충일) 행사 때 테러를 모의한 혐의로 18일 10대 2명을 체포했다. 
18살 동갑내기인 두 사람은 이슬람국가(IS) 추종자로 보인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이날 새벽 멜버른에서 200명을 동원한 작전을 펴 모두 5명을 검거했다며 이 중 2명은 1주일 앞으로 다가온 앤잭 데이 행사 때 공격을 계획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성명에서 두 사람이 "멜버른에서 열리는 앤잭 데이 행사 때 날이 있는 흉기를 이용해 경찰 등을 공격할 준비를 했다"며 참수까지는 계획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경찰은 또 현장에서 수집된 증거와 다른 정보를 볼 때 두 사람이 IS를 추종하는 것으로 의심된다고 말했다. 이날 체포된 이들은 지난해 9월 대테러 작전 때 경찰에게 칼을 휘두르다 사살된 압둘 누만 하이데르와 관련이 있다고 경찰은 덧붙였다. 역시 18살인 또 다른 1명은 총기 위반 혐의로 체포됐으며 18세와 19세인 다른 2명도 경찰에 연행돼 수사를 돕고 있다. 

경찰은 멜버른의 몇 개 주소지에 대한 수색을 계속하고 있다. 앤잭이란 호주와 뉴질랜드 연합군을 가리키는 말로, 두 나라는 앤잭이 1차 세계대전 때인 1915년 4월25일 터키 갈리폴리 상륙작전을 감행한 것을 기려 매년 이날을 국경일로 기념하고 있다. 호주 정부는 앤잭 데이 100주년을 맞아 국내뿐 아니라 호주인이 대거 방문할 것으로 보이는 갈리폴리에서 테러가 있을 수 있다며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