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사건사고 > 사건사고
사건사고

호주 멜버른, ‘묻지마 칼부림’…1명 사망·2명 부상

호주뉴스 0 2836 0 0

1.jpg

호주 멜버른 도심에서 9일 한 남성의 흉기 난동으로 용의자를 포함해 4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AP, AFP, dpa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20분(현지시간)께 자동차 화재 신고를 받고 멜버른 시내 버크가로 출동한 현지 경찰은 흉기를 휘두르며 위협하던 한 남성과 대치했다.

현지 방송은 멜버른 시내에서 픽업트럭 한대가 불타는 가운데 검정색 상의를 입은 거구의 남성이 경찰관들에게 달려들어 흉기를 휘두르는 장면을 보여주고 있다. 이 남성을 저지하던 경찰관 한 명이 총기를 발사했다. 빅토리아주 경찰국 데이비드 클레이튼 경정은 "3명이 흉기에 찔려 한명이 현장에서 즉사했고 나머지 2명은 상처를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말했다. 또 경찰이 용의자를 향해 총을 발포한 사실도 확인했다.

가슴에 총을 맞은 이 용의자는 현재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진 상태다. 목격자들은 차량을 타고 온 용의자가 건물을 들이받은 뒤 흉기로 시민들을 무작위로 공격했다고 전했다.  버크가는 멜버른에서 가장 유명한 쇼핑 장소이자 관광지로 이번 사건으로 이 일대 퇴근길 교통이 마비됐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는 초기단계로 범행동기 등과 관련해 열린 마음으로 수사하고 있다"면서 "현 단계로선 어떤 테러 연관성도 나타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