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사건사고 > 사건사고
사건사고

호주 시드니 인질범 얼굴 공개..인질극 범인 1명·인질 2명 사망..17시간만 종료

호주뉴스 0 14597 0 0



호주 시드니 인질극으로 인질범 1명과 인질 2명이 숨지고 경찰 1명이 부상을 당했다.인질범은 난민 출신의 이란인으로 알려졌다. 

16일 주요 외신에 따르면 전날 오전 9시께 인질범이 시드니 시내 마틴플레이스의 린트 초콜릿 카페에 침입하면서 시작된 인질극은 경찰이 이날 오전 2시10분께 인질극 현장을 급습하면서 종료됐다. 

이 과정에서 인질범 1명과 인질 2명이 죽고 경찰관 1명이 얼굴에 총상을 입었다. 

사망한 인질범은 1996년 호주로 건너온 난민 출신의 이란인 만 하론 모니스(50)라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숨진 인질 2명은 34살 남자와 38살 여자로 알려졌으며 인질범의 총에 맞았는지 교전 중에 경찰의 총에 맞았는지 확인되지 않았다. 

앤드루 사이피온 뉴사우스웨일스 경찰국장은 기자회견에서 "인질 구출작전 과정에서 50세 남성인 인질범과 인질 가운데 34세 남성, 38세 여성 등 총 3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경찰국장은 이어 "이번 인질극은 단독범행이며 폭발물 같은 것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