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예 > 스포츠연예
스포츠연예

호주, 최초 여성 슈퍼카 드라이버, 성인배우로 전업

호주뉴스 0 6405 0 0

1.jpg

여성 최초의 호주 슈퍼카 드라이버 러네이 그레이시(25·호주)가 성인 배우로 직업을 바꿨다.

호주 폭스스포츠는 7일 “그레이시는 호주에서 최초로 슈퍼카 경주에서 풀타임 활약한 여성 드라이버”라고 소개했다. 그는 2017년까지 모터스포츠에서 여성 드라이버로 활약한 인물이다. 그는 2015년 호주 배서스트에서 열린 슈퍼카 경주 대회에서 시모나 데 실베스트로와 한 팀을 이뤄 출전해 18위에 올랐고 2016년에는 14위를 차지했다. 그레이시는 그러나 2017년 이후 성적 부진을 이유로 자동차 경주업계를 떠났다.

한동안 자취를 감췄던 그는 전날 호주 데일리 텔레그래프와의 인터뷰를 통해 “직업을 바꾼 것이 내 생애 가장 잘한 일”이라면서 “예전에는 꿈도 꾸지 못할 정도로 많은 돈을 벌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예전에 자동차 경주를 할 때는 결과도 좋지 못했고 당연히 후원사를 구하기도 어려웠다”면서 “최선을 다했지만 나의 꿈은 사라졌다”고 설명했다. 그레이시는 “자동차 경주 드라이버로 7년간 활약하면서 수입이 거의 없었지만 지금은 1주일에 최대 2만5000호주 달러(약 2100만 원)까지 벌고 있다”면서 “성인 배우가 처음 되고 첫 주 수입이 3000호주 달러(250만 원)였다”고 강조했다.

한편 그는 “믿을지 모르지만 아버지도 내가 하는 일에 대해 알고, 응원해주신다”고 덧붙였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