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IT과학 > IT과학
IT과학

호주, 자율주행버스 개발 열풍

호주뉴스 0 18737 0 0


호주가 각 지역에서 자율주행버스 도입을 위한 테스트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궁극적으로는 자동차를 굳이 소유하지 않고서도 모든 곳이 연결되는 인프라를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가장 최근 소식은 이달 말부터 호주 시드니 올림픽 파크 지역에서는 운전기사가 없는 자율주행 셔틀버스를 볼 수 있게 됐다는 사실이다.

미국 지디넷에 따르면 2일(현지시간) 호주 뉴사우스웨일즈(NSW) 주는 8월 말부터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자율주행 셔틀버스를 시험운행 하고, 2년 뒤에 본격적으로 일반 승객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NSW 교통부 앤드류 콘스탄스 장관은 "오늘날은 우리가 자동차를 운전하지만 현실은 곧 자동차가 우리를 운전하게 될 것"이라며 "우리는 이러한 변화에 대비할 필요성을 느꼈다"고 말했다. 자율주행차 시대에 자동차가 알아서 사람들을 목적지까지 데려다주는 시대를 대비해야한다는 뜻이다. 이에 따라 NSW 주 정부는 '기술 기반 운송의 미래'를 위한 비전을 내세웠다.

지난달 콘스탄스 장관은 자율주행차 구현이 임박한 시기에 고속도로를 확장하는 것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자동화가 완벽하게 생각을 바꿀 수 있는 시기에 우리가 정말로 4개~5개 차로를 가진 고속도로를 추가로 지을 필요가 있는지 자문해야했다"고 설명했다.

NSW 주 정부가 내세운 비전을 실행하기 위한 로드맵은 4가지 예상되는 미래를 기반으로 했다. 먼저 개인이 자율주행차를 소유하고 운전하는 시기다. 다음은 사람들이 서로 연결된 자율주행차에 대한 소유권을 공유하는 시기다. 세번째는 자동차를 소유하는 것이 더이상 중요하지 않게 되는 시기다. 모든 자동차가 일종의 대중교통수단이 된다는 설명이다. 결국에는 기술이 여행의 필요성 자체를 줄일 정도로 교통수단으로 인한 제약이 없어지는 것이다. 첫번째 시나리오에서는 여전히 도로 내 교통체증이 증가할 것이나 NSW는 두번째, 세번째 시나리오에서처럼 차량 공유에 집중하고 있다.

호주 내에서 자율주행 버스를 구상한 것이 NSW가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8월 웨스턴 오스트레일리아 로열오토모빌클럽은 주 정부와 사우스 퍼스 시의 지원을 받아 처음으로 'RAC인텔리버스'라는 자율주행 전기버스를 운영하기 위한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이 버스는 11명 승객을 태우고 평균 시속 25km 속도로 주행하며 빛 탐지 및 거리 측정 센서, 스테레오비전 카메라, GPS, 주행 거리계 및 자율 비상 제동을 사용해 장애물을 탐지하고 피한다. 사우스 오스트레일리아 정부도 아델라이드 공항과 파트너십을 맺고 지난 3월 280만 호주달러를 들여 자율주행 셔틀버스 개발에 나섰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