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교육이민 > 교육이민
교육이민

호주 초등 1학년 시험 논란 \"수준 알아야vs부담만 줘\"

호주뉴스 0 18100 0 0

1.png

 

 

호주 연방정부가 초등학교 1학년을 대상으로 전국적인 학력 시험을 치르겠다고 밝히자 일부 주정부와 교원단체 등이 "부담만 주며 불필요하다"고 반발하고 있다.


연방정부는 학생들의 학습능력이 갈수록 떨어지는 만큼 미리 사정을 파악해 대처하겠다며 2019년에는 전국적인 시험을 치르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호주 언론이 18일 보도했다. 정부 계획에 따르면 초등학교 1학년 학생들은 후반기 학기 중에 읽기와 산술 능력을 담임교사와 1대1 인터뷰를 통해 약식(light-touch)으로 평가받게 된다.


연방정부는 지난해 시험 실시 구상을 처음 내놓았고 이에 따라 구성된 전문가 자문위원회가 지난 15일 보고서를 통해 시험의 필요성을 권고하자 시험 실시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호주에서는 현재 초등학교 3학년을 대상으로 전국학력평가시험(NAPLAN)을 치르는 데 이미 이때가 되면 학생들의 문제점을 찾아 개선하는 데는 너무 늦다는 것이 연방정부의 판단이다.


사이먼 버밍엄 연방 교육장관은 "부담을 주려는 게 아닌 간단한 평가로, 교사와 학교, 학부모에게 학생이 어느 수준인지를 알게 하려는 것"이라며 "필요한 학력을 갖추지 못했다면 신속히 바로잡을 수 있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초등학교 3학년 대상의 전국 학력평가시험 결과, 약 20명 중 1명이 읽기와 수리에서 최저 기준을 만족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OECD(경제협력개발기구)의 15세 대상 국제학업성취도평가(PISA)에서도 호주 학생들은 읽기에서 18%, 수리에서 20% 이상이 국제학력 기준에 미달한다. 그러나 일부 주(州) 교육부나 교원노조단체 등은 바로 반발하고 나섰다.


퀸즐랜드주의 케이트 존스 교육장관은 "어느 부모도 아이들이 더 많은 시험을 치르기를 원치 않는다"며 "연방정부는 또다시 주 정부들에 학교운영 방법을 지시하려 하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존스 장관은 또 최근 연방교육장관이 주정부 장관들과 가진 회의에서도 지지를 끌어내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주요 교사 조직인 호주교육노조(AEU) 측도 "학교들은 이미 평가를 받고 있으며 추가 시험은 필요하지 않다"며 초등학생 1학년생에까지 시험을 치르도록 하려는 데 우려를 표시했다.


주요 야당인 노동당 측도 필요로 하는 학생들이 충분히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정부가 교육예산을 늘리는 것이 우선이라고 밝혔다. 버밍엄 장관은 2019년에는 전면 시행한다는 방침에 따라 오는 12월 각 주 교육장관들을 만나 설득할 예정이다. 호주 언론은 지난해 말 PISA 결과가 나오자 호주의 성적이 15년 동안 내리막길을 달리고 있다며 "학업성적이 가장 우수한 나라에는 2년가량 뒤떨어졌고 심지어 카자흐스탄에도 뒤지고 있다"며 우려를 표명한 바 있다.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