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정보방 > 지구촌뉴스
지구촌뉴스

일본, 제5태풍 노루 상륙으로 교통대란 등 피해 속출

월드뉴스 0 15004 0 0
15070818621778.jpg


제5호 태풍 노루가 폭우와 강풍을 동반하고 일본 열도에 상륙하면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7일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노루는 규슈 동쪽 해상을 지나 시코쿠(四國)에 접근하면서 시코쿠와 도카이에 걸쳐 비구름을 발달시켜 집중호우를 쏟아 내리게 하고 있다. 이로 인해 산사태와 토사 재해와 하천 범람, 폭풍 등에 따른 피해가 잇따르고 대규모 주민 피난이 발생하고 있다.

인명피해는 이날 오전 5시30분 시점에 규슈 가고시마현과 미야자키 현 등에서 2명이 목숨을 잃고 15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규슈와 시코쿠 등에서 주민 26만명이 긴급 대피했다. 서일본 지역에서는 교통 혼란을 빚고 있다. 일본항공 경우 시코쿠와 긴키에서 이착륙하는 항공편 62편이 결항해 4160명이 불편을 겪었다. 전일공도 국내선 81편이 결항하면서 9000명이 영향을 받았다. 태풍 진로에 따라 추가 결항 편수가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철도는 JR 시코쿠가 고지현 관내에서 전노선 운행을 중단했다. JR 니시니혼 역시 오카야마현과 가가와현을 연결하는 구간 운행을 정지했다.

오카야마현과 히로시마현에서는 지연 운행과 운행 취소가 잇따르고 있다. 혼슈와 시코쿠, 세토나이해에 있는 섬을 왕래하는 페리도 결항하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이 오전 9시 현재 고치(高知)현 무로토자키(室戶岬) 남서쪽 40km 해상을 시간당 20km 속도로 북동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심 기업은 975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풍속이 30m, 최대 순간풍속은 45m로 중심에서 반경 90km 이내에선 풍속 25m 이상 폭풍이 불고 있다. 고지현 거의 전역과 에히메(愛媛)현, 도쿠시마(德島)현 일부가 폭풍권에 들어갔다. 기상청은 시코쿠와 긴키(近畿), 도카이 지역에 특히 장대비에 따른 피해가 우려된다고 주의를 환기했다. 이들 지역에는 시간당 50mm 넘는 비가 내리고 국지적으론 80mm 넘을 것으로 예보됐다.

태풍은 8일 아침까지 계속 폭우를 뿌리면서 미에(三重)현과 나라(奈良)현에는 500mm, 고지현과 도쿠시마현, 와카야마(和歌山)현, 시즈오카(靜岡)현은 400mm, 에히메현과 효고(兵庫)현, 교토부, 아이치(愛知)현, 기후(岐阜)현 경우 300mm, 주코쿠 지방과 간토, 시가(滋賀)현 250mm의 강수량이 예상되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이 8일 오전에는 동일본에 도달할 것이라며 이동 속도가 늦춰지면서 폭우 등을 장시간 쏟아 내릴 가능성이 크다고 경고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