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밀번호찾기 | 모바일모드
금일방문자 3,732
총방문자 611,027
홈으로 HOJUSKY.COM 정보광장 호주뉴스 상세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신고하기
호주, 실명 늦추는 눈 이식용 전기장치 개발
호주뉴스 > 상세보기 | 2017-07-14
추천수 2
조회수   663

글쓴이

호주뉴스 친구추가

제목

호주, 실명 늦추는 눈 이식용 전기장치 개발
내용


눈 뒤쪽에 드러나지 않게 이식해 실명 위기에 있는 사람들의 시력을 더 오래 보호할 할 수 있는 작은 전기장치가 호주연구팀에 의해 개발됐다.

호주 멜버른에 있는 '바이오닉스연구소'(BI)와 '호주 눈 연구센터'(CERA)는 13일 동물 임상시험에서 성공했다며 이런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호주 언론이 보도했다. 바이오닉 아이(bionic eye·생체공학적 인공 망막)와 유사한 개념이지만 크기는 4분의 1에 불과한 이 장치는 산발적인 약한 전기자극을 통해 망막세포가 죽는 것을 방지하는 화학물질을 배출, 시력을 보호하게 된다.

이 계획이 뜻대로 된다면 호주에서 가장 중요한 의학연구 프로젝트 중 하나로 인정받을 만하다는 게 연구진의 평가다. 또 더 광범위한 범위의 질병에 대해 좀 더 이른 국면에 이용할 수 있는 만큼 바이오닉 아이보다는 유용하다는 것이다. 바이오닉 연구소의 로버트 클루팩스 소장은 "사람들이 시력을 잃으면 바이오닉 아이로 대처할 수도 있지만, 먼저 시력을 잃지 않는다면 더 나은 생활을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연구자인 바이오닉 연구소의 데이비드 나야감 박사는 임상 전 시험에서 이 장치는 망막색소변성증(Retinitis Pigmentosa)을 늦추는 데 안전하고 효과적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녹내장과 당뇨망막병증, 황반변성에도 유용하리라는 게 연구팀의 전망이다.

나야감 박사는 "5년 혹은 10년간 시력을 더 유지할 수 있다면 환자로서는 아이들이 성장하는 것을 볼 수 있고 일을 끝내고 은퇴하기에도 충분할 수 있다"며 "다만 이것은 큰 꿈이고 시작일 뿐"이라고 말했다. 나야감 박사는 추가적인 임상 전 시험들을 통해 안전성과 효과를 점검한 뒤 앞으로 12~18개월 사이에 사람 대상의 임상시험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추천 스크랩 소스보기
수정삭제답변목록
이전게시글 호주, 몸짱 여성 처진 살...사람들이 열광한 이유 2017-07-13
다음게시글 호주, 구글 페이스북 등 강제화 방침 "암호화 메시지 접근 허용" 2017-07-14
호주뉴스
공연/전시
영화/리뷰
유학/학교
이민/법률
세무/회계
호주정착정보
Hello워홀
구인구직 사고팔고 자동차매매 쉐어/랜트
+ 더보기
골드코스트 명소로도 꼽히...
호주에서 먹는 집밥
공지사항 + 더보기
(구 호주스카이 싸이트)현 멜번의 하늘 회원 로...
싸이트 일부 기능 오류 안내
광고문의 결제관련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