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밀번호찾기 | 모바일모드
금일방문자 3,725
총방문자 1,005,810
홈으로 호주스카이 :: 호주한인포털 정보광장 호주뉴스 상세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신고하기
호주, 테러 때 군 의존도 높인다
호주뉴스 > 상세보기 | 2017-07-17
추천수 6
조회수   1,598

글쓴이

호주뉴스 친구추가

제목

호주, 테러 때 군 의존도 높인다
내용


호주 정부가 테러사건 발생 시 군대를 더욱 적극적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2014년 시드니 도심 한복판 카페에서 벌어진 장시간의 인질극 당시 경찰 대응에 허점이 드러난 데 따른 대응 조치다. 호주 정부는 17일 성명을 통해 테러사건 발생 시 지금처럼 우선 경찰이 나서겠지만, 대응 능력 강화를 위해 군도 더 쉽게 추가로 배치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로서는 인질 발생 등 심각한 사태로 전개될 경우 그동안 가졌던 독점적 지휘 권한을 내놓게 되고, 군이 병력 배치와 함께 현장 지휘 책임도 갖게 된다. 정부가 제시한 법 개정안에 따르면 주 정부들은 현재 자체 경찰의 감당 능력을 벗어날 때만 군에 지원 요청을 할 수 있었으나 앞으로는 이 제약이 사라져 더 쉽게 군의 도움을 받게 된다.

또 군이 경찰 특수부대를 상대로 추가로 교육하고, 경찰과 군 간 소통을 원활하게 하도록 경찰에 군 인력이 파견된다. 맬컴 턴불 총리는 "이들 조치는 테러 대응 능력을 전반적으로 개선하고, 군의 기여와 관련한 효과도 높일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호주는 외로운 늑대 형 테러범들의 위협에 잇따라 노출되면서 경찰의 대응과 함께 주와 연방 당국의 권한에 대한 재검토 작업을 벌이고 있다.

2014년 12월에 발생한 17시간의 시드니 카페 인질극 당시 인질범은 사살되기 전 인질 한 명을 살해했으며 뉴사우스웨일스(NSW)주 경찰의 진입 과정에서 또 다른 인질이 경찰의 총격으로 사망했다. 경찰은 또 작전상의 허점뿐만 아니라 당시 한 정신과 의사의 잘못된 조언에 지나치게 의존했다는 비판도 받았다. 호주 연방 및 주 정부는 테러 발생 시 국가 이미지 훼손을 우려해 최근 테러범 전용 수감 시설을 마련하거나 시드니 도심의 거리에 콘크리트 블록을 가져다 놓는 등 온갖 대테러 대책을 동원하고 있다.
추천 스크랩 소스보기
수정삭제답변목록
이전게시글 호주, 대형마트 1회용 봉지 사라진다 2017-07-16
다음게시글 호주, 이슬람 공포증 심각해.. 2017-07-18
호주뉴스
공연/전시
유학/학교
이민/법률
세무/회계
호주정착정보
Hello워홀
구인구직 사고팔고 자동차매매 쉐어/랜트
+ 더보기
소버린 힐로, 금캐러 가요....
South Melbourne
공지사항 + 더보기
(구 호주스카이 싸이트)현 멜번의 하늘 회원 로...
싸이트 일부 기능 오류 안내
광고문의 결제관련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