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밀번호찾기 | 모바일모드
금일방문자 521
총방문자 113,418
홈으로 HOJUSKY.COM 정보광장 호주뉴스 상세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신고하기
호주, 마약에 두 손 들다...엑스터시 세계 1위, 필로폰 세계 3위, 코카인 세계 4위
호주뉴스 > 상세보기 | 2017-03-27
추천수 5
조회수   10,410

글쓴이

hojusky 친구추가

제목

호주, 마약에 두 손 들다...엑스터시 세계 1위, 필로폰 세계 3위, 코카인 세계 4위
내용



마약 금지는 실패한 정책으로, 불법으로 규정한 데 따른 처벌 일색의 방식을 바꿔야 한다는 권고가 호주 전직 경찰 총수와 주총리 등 주요 인사들 사이에서 나왔다. 


마약 이용을 법만으로 통제하는 데는 한계가 있는 것으로 드러난 만큼 보건과 사회문제 차원에서 다뤄야 한다는 것이다.현직을 떠난 경찰과 검찰의 고위 인사와 주총리 등 각계인사들은 '호주 21'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현행 마약 관련 법률을 대대적으로 손질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았다고 호주 언론이 20일 보도했다. 이들은 마약 이용과 관련해 폐해를 최소화하고 사법 시스템의 과도한 업무 부담을 줄여줄 필요가 있다며 13개 항의 권고안도 제시했다.


권고안에는 마약 소지와 이용에 대한 벌금을 줄이거나 가능하다면 폐지하고, 젊은 중독자들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며, 규제를 받는 합법적 시장을 통해 암시장을 위축시켜야 한다는 내용이 들어가 있다. 이번 보고서 권고안에는 연방 경찰청장 등 4명의 경찰 최고위급 인사와 2명의 주총리, 2명의 교정 책임자 등 전직자들을 비롯해 전직 판사와 검사를 포함한 법률 전문가, 의사 등이 이름을 올렸다. 


권고안에 참여한 검찰총장 출신 니콜라스 카우더리는 "마약 금지는 실패한 정책"이라고 규정하고 "질병과 죽음, 범죄, 부패 등 개인적 차원뿐만 아니라 사회적 차원에서도 중대한 결과를 초래하는 부작용을 낳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카우더리는 이어 "마약 공급에 대한 규제 및 관리, 과세를 통해 불법 수익을 차단하는 것이 해법"이라고 말했다.

뉴사우스웨일스(NSW)주 경찰청장 출신 켄 모로니도 법으로 상습 복용자들을 다루는 방식에 회의적이라며 단지 투옥하는 식에서 벗어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그러나 "순도 100%"의 헤로인과 코카인, 아이스(필로폰)와 같은 마약은 어떤 방식으로든 이용할 수 없도록 한다는 전제조건을 달았다.

호주에서는 매년 8만 명가량이 마약을 이용했다는 이유로 체포된다. 또 2014년 유엔의 세계마약보고서에서 호주는 1인당 엑스터시 이용이 세계 1위, 필로폰은 세계 3위, 코카인은 세계 4위를 기록할 정도로 마약이 널리 퍼져 있다.  덩달아 아시아와 남미 등 곳곳에서 마약이 밀려들고 있으며 최근 대규모 물량의 적발 사례도 잇따르고 있다.

추천 스크랩 소스보기
수정삭제답변목록
이전게시글 호주, 베트남과 '새우 전쟁'…"전염병 원인" vs "증거 대라" 2017-03-20
다음게시글 호주, 핵사이다 여성 화재... 바람 핀 남친 물건으로 가라지 세일 2017-03-27
호주뉴스
공연/전시
영화/리뷰
유학/학교
이민/법률
세무/회계
호주정착정보
Hello워홀
구인구직 사고팔고 자동차매매 쉐어/랜트
+ 더보기
골드코스트 명소로도 꼽히...
모닝턴의 한 카페에서의 브...
공지사항 + 더보기
(구 호주스카이 싸이트)현 멜번의 하늘 회원 로...
싸이트 일부 기능 오류 안내
광고문의 결제관련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