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밀번호찾기 | 모바일모드
금일방문자 5,785
총방문자 323,336
홈으로 HOJUSKY.COM 정보광장 호주뉴스 상세보기
런닝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신고하기
호주, 잠자는 15살 소년 머리에 보복 총격…무서운 10대들
호주뉴스 > 상세보기 | 2017-04-15
추천수 17
조회수   14,987

글쓴이

호주뉴스 친구추가

제목

호주, 잠자는 15살 소년 머리에 보복 총격…무서운 10대들
내용
 

 

이른 아침 잠에 빠져 있는 15살 청소년의 머리에 총을 쏴 숨지게 하는 잔혹한 사건이 일어나 부활절 연휴를 즐기고 있는 호주 사회를 충격에 빠트렸다. 이번 사건은 특히 10대들 간의 다툼으로 인한 즉결처형식 보복 살인의 성격을 띤 것으로 보여 자칫 추가 보복 범행마저 우려되고 있다.


15일 호주 언론에 따르면 호주 시드니 남서부 글렌필드의 한 주택에 14일 오전 6시께 마스크를 쓴 한 청년이 진입, 잠을 자고 있던 15살 소년 브레이든 딜런의 머리에 두 차례 총을 쐈다. 브레이든은 곧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5시간 만에 숨졌다. 경찰은 18~20세 사이로 보이는 범인이 대담하게도 집 문을 발로 차고 들이닥쳤으며, 자신의 앞을 가로막는 브레이든의 엄마를 총으로 위협해 뒤로 물러나게 한 뒤 범행을 저질렀다고 말했다. 범인이 진입할 당시 집안에서는 브레이든을 비롯해 엄마와 양아버지, 1살과 7살짜리 이복형제가 잠자고 있었다. 


경찰은 이번 사건을 피살자의 형이 개입된 지난해 살인사건의 보복극으로 보고 있다. 브레이든의 형 조슈아(17)는 지난해 6월 친구 2명과 함께 거리에서 다른 10대 무리와 충돌했고, 이 와중에 상대편의 18살 아부 마흐무드가 흉기에 찔려 숨졌다. 조슈아와 동료 2명은 살인혐의로 기소돼 다음 달 재판을 앞두고 있다. 범인의 신원은 아직 확인되지 않은 채 경찰은 보복 살인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브레이든의 가족과 친구들은 최근 브레이든이 신변의 위협을 털어놓은 일이 있다며 이번 사건이 어느 정도 예견됐다는 뜻을 밝혔다. 또 이번 사건 후 SNS에서는 앞서 충돌한 양측 10대들 사이의 거친 말싸움이 이어지면서 추가 보복 범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호주 언론은 이들 10대는 지리에 따라, 또한 출신 민족에 따라 무리를 이루고 있다고 전했다.


추천 스크랩 소스보기
수정삭제답변목록
이전게시글 호주, 매일 새로운 여성 4명과 잠자리 갖는 재벌 2세 화제 2017-04-14
다음게시글 호주, 457비자 폐지 2017-04-18
호주뉴스
공연/전시
영화/리뷰
유학/학교
이민/법률
세무/회계
호주정착정보
Hello워홀
구인구직 사고팔고 자동차매매 쉐어/랜트
+ 더보기
흔한 골드코스트 뷰!!
모닝턴의 한 카페에서의 브...
공지사항 + 더보기
(구 호주스카이 싸이트)현 멜번의 하늘 회원 로...
싸이트 일부 기능 오류 안내
광고문의 결제관련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