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밀번호찾기 | 모바일모드
금일방문자 5,595
총방문자 815,620
홈으로 호주스카이 정보광장 호주뉴스 상세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신고하기
호주, 21년만에 불법총기 회수..."불법총기, 자진신고하면 봐준다"
호주뉴스 > 상세보기 | 2017-06-18
추천수 10
조회수   2,499

글쓴이

호주뉴스 친구추가

제목

호주, 21년만에 불법총기 회수..."불법총기, 자진신고하면 봐준다"
내용


호주 정부가 사면을 내걸고 불법 총기류 회수에 나섰다. 전국적인 사면 조치는 1996년 포트 아서 참사 이후 처음이다.호주 정부는 16일 미등록 불법 총기류를 정식으로 등록하거나 당국에 처리를 의뢰할 경우 처벌하지 않기로 했다고 호주 언론들이 전했다.

이번 조치는 다음 달 1일부터 9월 30일까지 3개월간 시행된다.마이클 키넌 치안장관은 "최근 사건들에서 알 수 있듯 잘못된 사람들 손에 들어간 단 한 건의 총기조차 치명적"이라며 "사람들이 추궁이나 처벌 없이 당국에 총을 넘겨줄 기회"라고 강조했다. 키넌 장관은 2014년 시드니 카페에서 벌어진 17시간의 인질극을 포함해 최근 수년간 몇몇 테러 공격에서 불법 총기류가 이용됐다고 설명했다. 키넌 장관은 또 사면 기간이 끝나고 총기류를 불법으로 소유했다가 적발될 경우 법에 따라 최대 28만 호주달러(2억4천만 원)의 벌금과 최대 14년의 징역형을 받거나 범죄자 명부에 오를 수 있다고 경고했다.

호주는 세계에서 가장 강력하고 효과적인 총기법을 갖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지만, 당국은 여전히 약 26만 정의 미등록 총기가 있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호주 태즈메이니아의 휴양지 포트 아서에서는 1996년 한 청년이 총기를 난사해 36명이 사망한 참극이 벌어졌다. 호주 당국은 이 사건 후 일반인의 손에 있던 총기 약 60만 정을 사들여 폐기했고, 불법 총기류 소지를 강하게 처벌하고 연발로 쏘아댈 수 있는 총기류를 불법화했다. 이런 조치 후 호주에서는 5명 이상의 사상자가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이 전무하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은 재임 당시 총기 참사 때마다 의회나 이익단체 등의 강력한 총기규제 반대에 무력감을 토로했으며, 여러 차례 호주의 총기 규제 개혁에 부러움을 표시하기도 했다.
추천 스크랩 소스보기
수정삭제답변목록
이전게시글 호주, 시민권 자격심사 강화 법안 논란 2017-06-16
다음게시글 호주, 7월1일부터 전기요금 및 가스요금 20% 인상..."연간 517달러 더 내야" 2017-06-18
호주뉴스
공연/전시
유학/학교
이민/법률
세무/회계
호주정착정보
Hello워홀
구인구직 사고팔고 자동차매매 쉐어/랜트
+ 더보기
호주에서 먹는 집밥
소버린 힐로, 금캐러 가요....
공지사항 + 더보기
(구 호주스카이 싸이트)현 멜번의 하늘 회원 로...
싸이트 일부 기능 오류 안내
광고문의 결제관련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