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호주, 까마귀 공격에 커피 배달 드론 운영 중단

호주뉴스브리핑 0 12130

au.png

 

호주에서 커피와 음식 등을 배달하는 드론이 까마귀의 공격을 받아 서비스가 잠시 중단되는 일이 일어났다.

22일(현지 시각) 호주 ABC뉴스 등에 따르면 최근 호주 캔버라주 주민 벤 로버츠는 여느 때처럼 커피 배달을 기다리다 드론이 까마귀의 공격을 받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로버츠는 해당 장면을 촬영해 유튜브에 공개했다.

영상을 보면 하늘 높이 떠 있는 드론에 갑자기 까마귀 한 마리가 “깍, 깍” 소리를 내며 달려든다. 까마귀는 드론의 한쪽 날개를 쪼며 비행을 방해한다. 까마귀가 잠시 거리를 두자 드론은 서둘러 커피를 지상으로 배달한다. 그동안에도 까마귀는 드론 주변을 맴돌고 있다. 

드론배송업체 윙(wing)은 해당 지역에서의 배달을 중단했다. 조류 전문가들이 관련 조사를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기 위해서다. 구글 모기업 알파벳의 자회사인 윙은 커피, 음식, 의약품 등을 드론으로 배달하는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조류 전문가인 닐 헤르메스는 “둥지를 트는 시기에 까마귀 등 조류들의 공격성이 심해질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드론을 공격한 까마귀는 다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는 게 헤르메스의 진단이다. 그는 “까마귀는 자신의 영역에서 드론을 몰아내는 데 성공했다고 느끼고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윙 측은 “올해 호주에서 수만 건의 배송을 했지만 새와 직접 접촉한 사례는 극히 드물다”고 했다. 다만 “이 지역에서 까마귀가 쓰레기 트럭, 자동차 심지어 보행자까지 공격했다는 보고가 있었다”며 “새와 드론이 직접 접촉하는 경우에 대비해 안전하게 비행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윙 측은 “드론이 새들에게 미치는 잠재적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전문가들에게 추가 조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