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번의 하늘 홈 호주바다 홈 TV보기 홈 영화보기 홈 성인영화  
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호주 연구팀, 암예방 8대 생활습관 발표

호주뉴스 1 13766 0 0

생활습관만 바꾸면 암 사망 40%는 막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흡연이 대표적 암 유발인자로 지목됐다. 

호주 QIMR 버그호퍼 의학연구소 연구팀은 많은 암을 피할 수는 없는 게 현실이지만 몇 가지 간단한 생활습관 변화만으로도 암 사망 40%는 피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고 호주 언론이 12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호주보건복지연구소(AIHW)와 통계청 자료를 분석해 이같은 결과를 내놓았다. 연구팀 데이비드 화이트먼 교수는 “호주에서 높은 비율로 나타나는 암의 많은 수는 다수가 직접 선택한 생활습관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말했다. 

화이트먼 교수는 암이 유전 혹은 불운의 문제는 아니라며 피해야 할 8가지 생활습관을 제시했다. 간접흡연을 포함한 흡연, 과일과 채소를 적게 먹고 육류를 많이 섭취하는 일, 과도한 음주, 체중 과다, 신체 활동 부족, 과도한 자외선 노출, C형간염과 인유두종바이러스(HPV) 감염, 일부 폐경기 호르몬요법 이용 등이다.

흡연이 폐암과 구강암, 인후암의 원인이라는 것은 널리 알려졌다. 췌장 신장, 방광 등 많은 인체 부위에서 암을 유발한다는 것이 알려졌다.  화이트먼 교수는 피해야 할 이들 요소 중 우선으로 흡연을 지적했다. 2013년 호주 모든 암 사망자 23%(9921명)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예방 가능한 암 종류로는 폐와 장, 간, 위, 피부 흑색종 등이 꼽혔다.

1 Comments
호이 2017.12.13 09:33  
담배가 건강에 가장 안좋다고 말할 수 없다.
80세가 넘어서까지 건강하게 담배피며 사시는 어르신들도 많기 때문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