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호주, 지구의 배꼽 울룰루…'비 내리니 폭포가 장관'

호주뉴스 0 7582


au.png

 

 

호주가 며칠째 내린 폭우로 물난리를 겪고 있지만 지구의 배꼽으로 불리는 호주 북부 바위산 울룰루에는 이번에 내린 비로 곳곳에 폭포가 흘러내리면서 장관을 연출하고 있다고 외신이 전했다. 건조한 지역으로 좀처럼 비가 내리지 않지만 이번에 비가 내리면서 폭포가 생긴 것이다. 

 

호주 북부에 위치한 울룰루-카타츄타 국립공원 지역에는 46mm 이상의 비가 내렸다. 호주 정부는 안전과 환경보호, 그리고 이곳을 신성시 여기는 원주민의 요구에 따라 지난 2019년 10월 26일 부터 울룰루-카타츄타 국립공원의 등반을 영구 금지한 바 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