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호주 해군, 北 '불법 환적' 경계·감시활동 참가

호주뉴스 0 4219

au.png

유엔안보리는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중단을 위해 지난 2017년 채택한 대북제재 결의 제2396호에서 △북한산 석탄 수출을 금지하고 △북한의 휘발유·경유 등 정유제품 수입량을 연간 50만배럴로 제한했다.

그러자 북한은 공해상에서 선박 한 환적 방식으로 이들 물자를 거래하며 국제사회의 제재를 피해왔다. 방위성에 따르면 호주 해군함이 북한의 해상 불법 환적행위 등에 대한 감시·단속에 투입된 건 2018년 이후 이번에 다섯 번째다. 밸러랫은 현재 동해와 동중국해 일대에서 임무를 수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보리 결의에 따라 현재 일본을 거점으로 북한 선박의 불법 환적 등에 대한 경계·감시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나라는 미국과 일본·영국·프랑스·호주·캐나다·뉴질랜드 등 7개국이다.

 

유엔안보리는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중단을 위해 지난 2017년 채택한 대북제재 결의 제2396호에서 △북한산 석탄 수출을 금지하고 △북한의 휘발유·경유 등 정유제품 수입량을 연간 50만배럴로 제한했다.

그러자 북한은 공해상에서 선박 한 환적 방식으로 이들 물자를 거래하며 국제사회의 제재를 피해왔다. 방위성에 따르면 호주 해군함이 북한의 해상 불법 환적행위 등에 대한 감시·단속에 투입된 건 2018년 이후 이번에 다섯 번째다. 밸러랫은 현재 동해와 동중국해 일대에서 임무를 수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보리 결의에 따라 현재 일본을 거점으로 북한 선박의 불법 환적 등에 대한 경계·감시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나라는 미국과 일본·영국·프랑스·호주·캐나다·뉴질랜드 등 7개국이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