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호주, 집값 고공행진…NSW주 평균가 100만 호주달러 돌파

호주뉴스 0 6494

audd.png

 

최근 호주의 집값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시드니가 주도인 뉴사우스웨일스(NSW)주의 주택 평균가격이 처음으로 100만 호주달러(약 8억6천만원)를 돌파했다.


호주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안은 16일 호주통계청(ABS) 자료를 인용해 올 1분기에 NSW주의 주택가격이 직전 분기에 비해 전체적으로 2천억 달러(약 172조원) 상승했다고 전했다.


NSW주의 전체 등록 주택은 329만채 이상으로 추정되는데 한채당 가격이 일주일 평균 4천700달러(약400만원)씩 오른 셈이다.


이 기간 주택 평균가격이 전국적으로 77만 9천 달러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주별로는 NSW주가 101만1천100 달러로 가장 높았고, 이어 빅토리아주(83만4천600달러), 수도행정구역(ACT.80만9천600달러, 퀸즐랜드주(58만6천200달러), 서호주주(58만2천800달러 ), 태즈메이니아주(52만8천400달러), 남호주주(52만4천 달러) 등의 순이었다.


이 기간 각 주도의 주택가격 상승률은 시드니와 호바트가 직전분기 대비 6.1%로 가장 높았고, 캔버라·멜버른·퍼스 등도 4~5%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호주 주택가격의 가파른 상승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발 경제침체에 대처하기 위해 호주 정부가 시행하는 초저금리 정책이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됐다. 


호주 중앙은행(RBA)은 작년 11월부터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인 0.1%대를 유지하고 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