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호주 주거 부동산, 1년새 16.1% 상승…"17년래 최고"

호주뉴스브리핑 0 46235


au.png



호주의 지난 1년간 주거용 부동산 가격 상승률이 16.1%로 17년만에 최고치를 나타냈다. 호주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안은 2일 발표된 부동산 정보회사 코어로직(CoreLogic)의 자료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지역별로는 캔버라·호바트·다윈 등 3개 주도의 집값 상승률이 20%를 넘어서며 급등세를 주도한 가운데 시드니(18.2%)와 브리즈번(15.9%), 애들레이드(15.9%) 순으로 집값이 올랐다.



퍼스와 멜버른은 각각 10.8%와 10.4%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이 기간 호주 주택가격 상승률은 16.1%로 2004년 2월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세를 나타냈다.


시드니와 함께 호주 2대 도시 중 하나인 멜버른의 상승률이 최하위인 것은 작년 하반기까지 이어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장기 봉쇄령의 여파로 풀이됐다.


지난달에는 델타 변이 확산으로 시드니·멜버른·애들레이드 3개 주도에서 생필품 구매 등 필수 목적 외의 외출이 금지되는 봉쇄령이 내려졌음에도 주택 가격 오름세는 계속된 것으로 나타났다.


캔버라가 2.6%로 가장 많이 올랐고 봉쇄령이 내린 도시를 포함해 대부분의 주도에서 1~2% 사이 상승률을 기록했다.


팀 롤리스 코어로직 조사담당 이사는 "오름세는 둔화됐으나 전국적으로 폭넓게 상승했다"면서 "초저금리가 가격을 떠받치는 시장인데 주택구매 능력의 악화가 앞으로 더 큰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호주의 주거용 부동산 가격은 작년 하반기부터 코로나19 방역에 성과를 거두면서 사상 최저인 0.1% 기준금리와 경제 회복을 위한 정부의 막대한 재정 지원 등으로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롤리스이사는 "금리인상이나거시건전성정책핵심수단을쓰지않고서는주택가격상승률을평상수준인월평균 0.4%대로되돌리기는어려울같다"지적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