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정치경제 > 정치경제
정치경제

호주, 중국계 주민 증가로 인한 "정치적 영향력 행사 시도"

호주뉴스 0 13100 0 0

1.jpg


중국이 호주 사회에 대한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 중국계 주민이 증가하고 중국 기업의 투자가 잇따르고 있다. 심지어 호주 내정에 간섭하려는 움직임도 포착되고 있다. 
이 같은 중국의 움직임에 대해 호주 의회는 중국을 염두에 두고 외국인의 헌금 금지와 첩보 활동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는 법안을 심의하고 있으며, 다음 달에는 보고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호주 정보기관인 호주안보정보기구(ASIO)의 던컨 루이스(Duncan Lewis) 국장은 지난 16일(현지 시간) 양원 합동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중국 당국자가 정보 대가로 금전 제공을 제의했다는 언론 보도는 ASIO가 파악한 사례와 놀라울 만큼 가깝다"고 증언했다. 이어 첩보 감시 강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호주 정부가 지난해 발표한 인구 조사에서 스스로 중국계라고 답한 호주인은 이전 조사(2011년)의 86만명에서 120만명으로 증가했다. 그런데 새로 증가한 중국계 호주인은 과거에 중국 공산당을 벗어나기 위해 호주로 피난 온 50만명의 이민자와는 달리, 경제 발전 후 이주한 사람들이다. 이로 인해 중국 본국과의 결합이 여전히 강한 상태로 남아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영 방송 ABC는 지난해 6월 호주에서 사업하는 중국인 부호들이 거액의 정치 헌금을 통해 정치적 영향력을 행사하려고 한 실태를 폭로했다. 결국 턴불 정권은 지난해 11월 14년 만에 개정한 외교 정책 백서에서 '외국 정부 또는 그 대리인'에 의한 내정 '간섭'을 처음으로 언급했다. 이후 12월 턴불 정부는 이를 금지하는 법안을 제출했다. 

심지어 지난해 7월에는 남중국해 문제 등에서 중국 성향의 발언을 하던 노동당의 샘 데스티에리(Sam Dastyari) 상원 의원이 중국계 기업으로부터 후원금을 받고 정보를 누설한 혐의로 강제 사임당했다. 그동안 데스티에리 의원은 중국 부호로부터 기부금을 받고 친중국 정책을 폈던 것으로 드러났다. 호주의 초대 주중 대사 스테판 피츠제럴드(stefan fitzgerald)는 해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언론 보도에서는 호주에 대한 중국의 영향력이 실제 이상으로 과장되는 면도 있지만, 시진핑 정부는 해외로 이민한 시민들에게까지 조국에 대한 충성을 요구하는 등 도를 넘고 있다"고 지적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