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정치경제 > 정치경제
정치경제

호주, '중국 내정 간섭' 의혹에 안보기관 대규모 점검

호주뉴스 0 8989 0 0

1.jpg

 

중국을 겨냥한 ‘내정간섭 금지법’을 추진 중인 호주 정부가 이번엔 자국 안보 기관에 대한 대규모 점검을 단행하기로 했다. 중국이 자금력을 내세워 호주 내정간섭을 일삼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국가 보안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호주 안보정보기구(ASIO)는 30일(현지 시각) 테러와 외국 정치 간섭에 대한 우려 때문에 수십년만에 안보 기관 점검을 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ASIO 전임 국장은 호주 안보 기관이 정보를 공유하는 방법과 관련 법률을 중점적으로 살펴볼 계획이다. 

크리스토퍼 포터 법무 장관은 “1970년대 이후 가장 광범위한 국가 안보력 검토 작업이 될 것”이라며 “국가 안보 환경이 끊임없이 변하고 있기 때문에 우리 정부가 효과적으로 호주를 지킬 수 있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호주 정가에서는 중국이 자금력을 내세워 호주 정·재계에서 로비를 벌이고 있으며, 심지어 내정간섭까지 일삼고 있다는 비난의 목소리가 크다. 호주 하원 정보·안보위원회 위원장인 앤드루 해스티 자유당 의원은 지난 22일 “중국이 은밀하게 호주 정치, 대학, 언론에 영향력을 행사해 왔다”며 호주 정가에 상당한 후원금을 내온 중국계 호주인 사업가 차우 착 윙을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작년 7월엔 친중국 성향의 노동당 샘 데스티에리 상원의원이 중국 공산당과 연계된 중국계 기업으로부터 정치 후원금을 받고 정보를 건네준 혐의로 사임하는 사건이 벌어지기도 했다. 호주 안보 기관은 이외에도 중국이 금전을 미끼로 정보를 빼내려는 여러 사례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터무니없는 주장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일부 사람들이 냉전시대 사고방식과 ‘제로섬 게임’개념을 버리지 못한다면 양국 모두에 해로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반(反) 중국 분위기가 가열되자 호주 내부에서는 중국의 경제 보복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호주를 방문하는 관광객 가운데 중국인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고, 23만여명의 중국인 유학생이 호주에 체류 중이다. 중국은 호주 석탄·철광석과 육류 등 주요 상품의 최대 수입국이기도 하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