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정치경제 > 정치경제
정치경제

CBA "호주, 앞으로 더 큰 고통 겪을 것…3분기 경제 4.5% 위축 예상"

호주뉴스브리핑 0 3479

au.png

 

호주의 소매판매가 두 달 연속 감소세를 보인 가운데, 호주코먼웰스은행(CBA)은 앞으로 더 큰 고통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고 다우존스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호주 통계청(ABS)은 지난 7월 소매 판매 예비치가 계절 조정 기준으로 전월보다 2.7%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호주 소매 판매는 지난 6월 이후 감소세를 이어나갔다.


이 같은 감소세는 호주 최대도시 시드니가 속한 뉴사우스웨일즈(NSW)주의 고강도 봉쇄령이 이끌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으로 NSW주는 석 달째 필수 목적 외 외출 금지 등 봉쇄령을 시행 중이다.

여기에 NSW 정부는 오는 28일 해제 예정이던 광역 시드니 이외 지역에 대한 봉쇄령을 9월 10일 자정까지 연장한다고 전날 발표했다. 이에 따라 CBA는 앞으로 반등까지는 몇 달의 기간이 걸릴 것으로 관측했다. 지난달 이후 호주 봉쇄 강도가 더욱 높아지면서 8월 소매 판매 역시 더욱 둔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CBA는 당분간 호주의 소비 침체가 지속될 것이라면서 경제 전망은 불확실한 상태를 넘어 최근 몇 주간 상당히 어두워졌다고 밝혔다. CBA는 3분기 경제가 4.5% 위축될 것으로 예상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