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사건사고 > 사건사고
사건사고

호주, 333만명 투약할 수 있는 필로폰 성분 밀수출한 일당 검거

호주뉴스 0 6258 0 0

Unknown.jpg

 

333만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의 필로폰(메트암페타민)을 만들 수 있는 성분이 든 감기약을 호주로 밀수출한 일당이 적발됐다. 13일 관세청 서울본부세관은 필로폰 제조 성분이 포함된 감기약을 국제특급우편으로 밀반출한 혐의(관세법 위반)로 무역회사 대표 K씨 등 3명을 붙잡아 검찰로 넘겼다. 

 

이들은 지난해 한 홍콩인으로부터 요청을 받고 필로폰 제조가 가능한 슈도에페드린 성분 감기약 292만 정을 수차례에 걸쳐 호주로 밀수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이 밀수출한 감기약으로 필로폰 약 100kg을 만들 수 있다. 이는 333만 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으로, 우리 수사기관이 1년간 적발하는 밀수입 필로폰보다 2배나 많은 양이다. 이들은 감기약을 건강식품인 것처럼 위장해 4차례 이상 나눠 밀수출하는 치밀함을 보였다.

K 씨는 밀수출한 감기약 중 일부가 호주세관에 적발되자 한국인 유학생에게 감기약을 받아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응한 유학생은 호주당국에 의해 마약밀수 혐의로 붙잡혀 현재 호주 구치소에서 판결을 기다리고 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