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사건사고 > 사건사고
사건사고

호주, 밀림으로 혼자 등산갔다 실종된 한국 여성 6일 만에 구조

호주뉴스 0 13304 0 0

01.png


20대 한국 여성 여행객이 호주 열대 지역 밀림 야생에서 실종된 지 6일 만에 현지 경찰에 의해 극적으로 구조됐다.  

   
퀸즐랜드 경찰은 7일(현지시간) 퀸즐랜드의 마운트 타이슨으로 혼자 등산을 갔다가 실종됐던 한국 여성 한모(25)씨가 이날 구조됐다고 발표했다.
현지 경찰 당국에 따르면 배낭여행객인 한씨는 지난달 31일 열대지역 퀸즐랜드주(州)의 털리라는 곳에서 마지막 모습을 보인 뒤 사라졌다. 한씨는 당시 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다음날 국립공원 내 타이슨 산 인근으로 산책하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후 5일간 한씨와 연락이 닿지 않자 그 친구는 지난 6일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현지 군경과 헬기를 동원한 수색작업을 시작한 끝에 한씨를 구조할 수 있었다.  
   
한씨는 7일 오전 군경 당국에 의해 발견됐다. 호주 군경은 한씨를 찾기 위해 깊은 야생 숲으로 들어가 길을 내며 수색 작업을 벌였다. 수색에 참여한 경찰 조사관 스티브 컬리는 “숲과 관련된 (생존) 기술이 있지 않은 이에게 6일은 무척 긴 시간이었을 텐데, 한씨는 잘 생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한씨는 긴 바지와 소매가 긴 셔츠에 비옷을 입은 덕분에 몸을 따뜻하게 유지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한씨가 헬기에 실려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회복 중이라고 밝혔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