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예 > 스포츠연예
스포츠연예

호주, 행정 착오로 커먼웰스 게임에 출전하지 못한 영국 선수

호주뉴스 0 8070 0 0

Unknown.jpg


호주
 골드코스트에서 열리고 있는 커먼웰스 게임에 출전하겠다고 1만 6000㎞를 날아왔는데 행정착오 때문에 출전할 수 없게 됐으니 얼마나 황당할까?

잉글랜드의 사이클 선수 멜리사 로서(21)는 10일(현지시간) 여자 도로 사이클 타임트라이얼에 출전할 수 없게 된 사실을 뒤늦게 알고 분통을 터뜨렸다. 팀 잉글랜드의 담당자가 출전 엔트리를 제출하면서 자신의 이름을 누락시킨 것이었다. 로서는 “내가 얼마나 실망했는지를 말로 설명조차 할 수 없다. 타임 트라이얼 대표로 선발되는 것이 올 시즌 내 목표였으며 열심히 훈련해 그걸 이뤄 자랑스러웠다. 팀 잉글랜드는 사과했지만 난 여전히 먼 거리를 힘들게 날아왔는데 우리 나라를 대표할 기회조차 갖지 못한다는 데 화가 난다”고 말했다.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출신인 크리스 보드먼은 “멜리사는 그 먼길을 여행해 달려왔는데 누군가가 자신의 이름을 적어넣는 것을 깜빡해 출전할 수 없다는 말을 들었다”고 개탄했다.

팀 잉글랜드의 연락 업무 책임자인 새라 윙클레스는 “멜리사에게 직접 용서를 구했다. 그녀는 열심히 훈련했고 이 레이스에 집중해 당연히 이런 실수가 빚어지지 않아야 했는데 우리 부서는 선수가 할 수 있는 일을 보여주지 못하게 방해하고 말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커먼웰스 게임 조직위원회에 그녀가 뛰게 해달라고 이의를 제기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설명한 뒤 어떤 경위로 이런 일이 발생했는지 들여다보고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게 대책을 세우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로서는 오는 14일 주 종목이 아닌 로드 레이스에 출전할 수 있어 대회 데뷔 경기를 치를 기회는 남아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