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사건사고 > 사건사고
사건사고

호주 남부에 30년 만에 최악 산불…피해 속출

호주뉴스 0 50531


섭씨 40도를 넘나드는 폭염이 엄습한 호주 남부지역에 30여년 만에 최악의 산불이 발생해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호주 국영 ABC방송 등 현지 언론은 남호주(SA)주 마운트 로프티 산맥에서 2일(현지시간) 발생한 대형 산불이 강한 바람을 타고 애들레이드 쪽으로 번지면서 큰 피해를 내고 있다고 3일 보도했다.

이 산불로 최소 10채 이상의 가옥이 소실되고 주민 1명이 실종됐으며 수천 명이 대피했다. 소방당국은 이번 산불이 1983년 SA주와 빅토리아주에서 발생해 70명 이상이 숨지고 가옥 수천 채가 소실됐던 이른바 '재의 수요일' 사건 이후 최악의 산불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SA주 지역소방대는 500여 명의 소방대원과 소방차, 소방용 헬기 등을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불길은 최고 시속 110㎞에 달하는 강풍을 타고 와인 산지가 밀집한 애들레이드 힐스 쪽으로 계속 번지고 있다. 제이 웨서릴 SA 주총리는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위험지역 주민들에게 즉각적인 대피를 권고했다. 화재가 발생한 2일 애들레이드 등 SA주 주요 지역의 수은주는 섭씨 40~46도까지 치솟았으며 건조한 날씨에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산불 발생 위험이 커졌다.

브렌튼 에덴 SA주 지역소방대 대변인은 "(수시로 방향이 바뀌는) 강한 바람의 영향으로 산불이 매우 불규칙하게 번지면서 통제되지 않고 있다"며 "애들레이드 북부지역을 비롯한 반경 10~15㎞ 지역이 안전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SA주와 인접한 빅토리아주에서도 대형 산불이 발생했다. 빅토리아주 서부 모이스턴 지역에서 발생한 산불은 시속 90㎞에 달하는 강풍을 타고 계속 번지고 있으며 이미 3천500 헥타르 이상의 임야가 잿더미가 됐다.

멜버른의 낮 최고기온이 섭씨 41도로 예보되는 등 3일 빅토리아주 주요 지역의 수은주가 대부분 40도 안팎까지 치솟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소방당국은 주 내 전 지역에 화기 사용 금지령을 내리는 등 최고 수위의 산불 경보를 발령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