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사건사고 > 사건사고
사건사고

호주 코알라 급증해 약 700마리 안락사

호주뉴스 0 50479
호주의 명물 코알라의 개체수가 급증하면서 수백마리가 안락사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호주 일간지 ‘디 오스트레일리안’은 코알라의 서식지인 빅토리아주 케이프 오트웨이에서 코알라 686마리가 2013년과 2014년 두차례에 걸쳐 독극물 주사로 죽임을 당했다고 3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빅토리아 주정부는 환경단체의 반발을 우려해 비밀리에 코알라를 안락사 처리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코알라 안락사에 투입된 수의사들은 나무에 매달린 코알라를 붙잡아 진정제를 투여한 뒤 독극물을 주입했다. 포획된 코알라 중 건강한 암컷 코알라 일부에겐 번식력을 저하시키는 호르몬제를 투여하고 풀어주기도 했다.
 
코알라 개체 수가 급격히 늘면서 이 같은 극단적인 조치를 취했지만, 코알라의 수는 여전히 줄지 않아 수천 마리가 먹이 부족으로 굶어 죽을 위기에 놓여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코알라의 주 서식지인 케이프 오트웨이엔 코알라 8000마리가 사는 것으로 추정된다. 개체 수 급증에 의한 환경 파괴를 막기 위해선 헥타르 당 코알라 1마리 이하의 개체 수가 적당하지만, 케이프 오트웨이엔 헥타르 당 최대 11마리가 서식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최근 취임한 리사 네빌 빅토리아 주정부 환경장관은 ‘코알라 개체 수를 인위적으로 조절하지 않겠다’는 약속은 거부했다. 그는 “코알라 개체 수 조절 사안은 공개적이고 투명하게 다루도록 하겠다”면서 “코알라 수가 너무 늘어나 코알라들도 고통을 겪고 있으며 환경 파괴 문제도 심각하다”고 밝혔다.
 
호주코알라재단은 20세기에만 코알라 수십만 마리가 가죽을 노린 밀렵꾼들에 의해 죽임을 당했으며, 현재 남아있는 코알라는 약 10만 마리에 불과한 것으로 보고 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